봄철 건강상식
반려견에게
'이 꽃'들은 위험할 수 있어요

사람에겐 예쁜 꽃, 강아지에겐 '독'


꽃피는 계절 봄. 거리에는 꽃이 활짝 피고, 서로 예쁜 꽃선물을 하거나 키우기도 한다. 하지만, 이것이 내 반려견의 건강을 해칠 줄이야 누가 알았을까? 반려견에게 자칫 독이 될 수도 있는 꽃들은 무엇이 있으며 왜 위험한지, 지금부터 알아보자.

01 튤립

튤립은 강아지가 삼켰을 경우 구토, 설사, 호흡문제, 입주위 피부 부어오름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특히나 하단 줄기 부분에 독성이 많은데요. 반려견과 함께 산책 시 튤립이 심어있는 곳은 꼭 피해주시는 게 좋습니다.

02 유칼립투스

유칼립투스는 최근 리스나 디퓨저 등으로도 빈번하게 활용되고 있어 쉽게 접할 수 있는 식물입니다. 하지만 잎과 나무껍질에 독성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반려동물에게 위험하며, 사람 역시 섭취하게 되면 구토와 설사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03 수선화

수선화는 강아지가 섭취하게 되면 설사와 구토를 유발하며, 경기, 저혈압, 심장부정맥이 발생할 수도 있을 정도로 치명적인 꽃입니다. 이 역시 특히나 뿌리 가까운 부분에 독성이 많이 있습니다. 


04 안개꽃

안개꽃은 꽃다발을 주고 받을 때 우리 생활에서 자주 접할 수 있는 꽃 중 하나입니다. 그래서 더욱 주의가 필요한데요. 이를 강아지가 섭취하게 되면 내장기관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05 국화의 모든 종류

국화류에는 강아지에게 치명적인 독성이 있습니다. 섭취 뿐만 아니라, 접촉 자체도 피해야 한다고 하니 꼭 주의해 주세요!


06 이외에도 꽃은 일단 피하고 보자

이외에도 카네이션, 진달래 철쭉 등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지만 반려견에는 위험한 꽃들이 많습니다. 더군다나 최근 꽃들은 다양한 종자를 결합해 개량한 것들이 흔해서 반려견에게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알려지지 않은 것들이 많은데요. 그래서 가능하다면 반려견과 함께할 때 꽃은 일단 피하고 보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혹여나 아이가 꽃을 섭취했을 경우에는, 최대한 빠르게 가까운 동물병원에 방문하여 '어떤 꽃을 먹었는지', '언제 먹었는지', '얼마나 먹었는지'를 알리셔야 합니다. 
 



반려견에게 자칫 독이 될 수 있는 꽃. 그래도 꽃피는 봄에 반려견과 산책도 하고 싶고, 집에서도 꽃을 키우고 싶다면 이것 만큼은 꼭 명심하자. 최소한 꽃과 반려견과의 거리두기는 꼭 지켜줘야 하지 않을까? 접촉을 피하기 위해, 그리고 행복한 반려생활을 위해, 모든 꽃은 애초에 반려견 주위에 두지 않는 것을 추천한다.

다른 콘텐츠도 보러가기
반려상식
강아지도 오리고기 먹어도 될까?
반려상식
강아지도 연유 먹어도 될까?
반려상식
강아지도 육회 먹어도 될까?
반려상식
강아지도 육포 먹어도 될까?